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9일 워싱턴 백악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대응에 관해 연설했다. 왼쪽은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9일 워싱턴 백악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대응에 관해 연설했다. 왼쪽은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날 의향이 없다고, 백악관이 29일 밝혔습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북한과의 외교에도 준비돼 있다고 밝혔는데, 여기에 김정은 위원장과 만나는 것이 포함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대답했습니다.  

[녹취: 샤키 대변인] “ I think his approach would be quite different and that is not his intention.” 

사키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의 (대북) “접근방식은 상당히 다를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리고 그것 (김정은과의 만남)은 그의 의도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해 10월 대선 후보 TV 토론에서 대통령에 당선되면 김정은 위원장과 만날 의향이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해 핵 능력을 감축하는 데 동의한다는 조건이면 만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5일 북한이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데 대해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고 지적하면서, 북한이 긴장 고조를 선택하면 대응이 따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북한과의 외교에도 준비돼 있다며, 하지만 이는 최종적인 비핵화가 조건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