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 장기간 억류됐다 숨진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의 부모 프레디 웜비어와 신디 윔비어 씨가 22일 서울에서 기자회견을 했다.
북한에 장기간 억류됐다 숨진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의 부모 프레디 웜비어와 신디 윔비어 씨가 지난해 11월 서울에서 기자회견을 했다.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 사망 3주년을 맞아 그의 죽음을 기리는 초당적인 결의안이 미 상원에 발의됐습니다. 결의안은 미국이 지속적으로 유엔에서 북한의 인권 유린을 규탄하고 투표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김카니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에 억류됐다 혼수상태로 송환된 뒤 숨진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의 사망 3주년을 맞아 그의 죽음을 기리는 결의안이 미 상원에 발의됐습니다.

웜비어의 고향인 오하이오주를 지역구로 둔 공화당 로버트 포트먼 상원의원과 민주당의 셰로드 브라운 상원의원은 16일 성명을 통해, 북한 정권에 의해 수감되고 학대를 당해 궁극적으로 2017년 6월 19일에 사망한 오토 웜비어를 기억하기 위해 이번 결의안을 발의했다고 밝혔습니다.

결의안은 북한 정부를 비난하면서 미국 정부가 북한의 조직적인 인권 침해를 규탄하기 위해 유엔에서 계속 목소리를 내고 투표할 것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포트먼 의원은 “우리는 지속적으로 북한이 웜비어와 그들이 불법적으로 억류해 왔던 다른 모든 사람들에 저질렀던 행동들에 책임을 지게 해야 한다”며 “북한이 제기하는 위협에 맞서기 위해 계속 협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웜비어가 절대로 잊혀지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브라운 의원은 “북한의 핵무기 프로그램을 중단시키고, 궁극적으로 웜비어의 생명을 앗아간 북한의 인권 유린을 중단시키기 위해 북한에 대한 강력한 미국의 경제적 외교적 압박을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웜비어를 기억하면서, 북한이 자국민과 수년간 억류했던 사람들을 상대로 저질렀던 인권 침해에 맞서 싸우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결의안을 발의한 포트먼 의원과 브라운 의원은 민주당의 크리스 밴 홀런 상원의원과 공화당의 팻 투미 상원의원과 함께 대북 제재를 강화하는 내용을 담은 일명 ‘웜비어법’ 통과를 주도했습니다.

2020 회계연도 국방수권법에 포함된 웜비어법은 불법 대북 금융거래를 돕는 해외 금융기관에 세컨더리 보이콧, 즉 3자 제재 적용을 의무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VOA 뉴스 김카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