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 정부가 북한 등 5개 나라를 미국의 대테러 노력에 협조하지 않는 국가로 지목했습니다. 북한에 대해선 1970년대 일본 적군파 요원의 항공기 납치 사건에 대해 협조하지 않는 등의 이유를 들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정부가 대테러 노력에 협조하지 않는 국가로 지목한 나라는 북한과 이란, 시리아, 베네수엘라, 쿠바입니다.

미 국무부는 13일 발표한 보도자료에서 전날인 12일 북한 등이 미국의 ‘무기 수출 통제법’에 의거해 2019년 미국의 대테러 노력에 전적으로 협조하지 않는 나라로 인증됐다는 점을 미 의회에 통보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인증은 국방 물자와 서비스에 대한 판매와 수출 허가를 금지하고, 미국인들과 국제사회에 이들 나라가 미국의 대테러 노력에 전적으로 협조하지 않고 있다는 사실을 알리게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국무부는 이들 나라가 어떤 이유에서 이번 인증을 받게 됐는지에 대해서도 설명했습니다.

북한의 경우, 지난 1970년 일본 항공 여객기를 납치하는데 관여한 4명의 일본 국적자들이 2019년 현재도 계속해서 북한에 거주 중이라는 사실을 지적했습니다.

국무부가 언급한 당시 사건은 1970년 3월 일본 적군파 요원 9명이 일본 하네다공항에서 이륙한 일본항공 351편 여객기를 공중에서 납치한 ‘요도호 사건’입니다.

당시 적군파 요원들은 한국에 승객들을 내려준 뒤 승무원 등을 데리고 평양으로 도주해, 이후 북한으로 망명했습니다.

이들이 납치한 여객기에 ‘요도호’라는 별칭이 붙어 있어 ‘요도호 사건’으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그밖에 국무부는 “일본 정부가 1970년대 북한에 의해 납치된 것으로 믿어지는 12명의 일본 국적자의 생사 여부를 계속해서 조사하고 있다”고 밝혀, 일본인 납치 사건도 이번 결정의 배경임을 명시했습니다.

북한은 이란과 시리아, 수단과 함께 미 국무부에 의해 테러지원국으로 지정된 나라입니다.

앞서 미국은 지난 1988년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한 뒤 2008년 해제했지만, 북한에 억류됐다 미국으로 돌아와 숨진 오토 웜비어 사망 사건이 발생하면서 2017년 재지정됐습니다.

다만 이번 미국 정부의 ‘인증’은 테러지원국 지정과 별개의 조치로 이뤄졌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