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연방 의사당.
미국 워싱턴의 연방 의사당.

올해 상반기 미국 정치권을 상대로 북한 문제와 관련해 로비 활동을 벌인 단체는 진보 성향의 단체 3곳과 ‘일본 보수연합’ 등 총 4곳으로 나타났습니다. 북한에 억류됐다가 송환된 뒤 숨진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의 부모는 올해부터 대북 로비를 중단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현재 미국 정치권에서 북한 문제와 관련해 로비 활동을 벌이고 있는 민간단체는 워싱턴의 비영리조직인 ‘카운슬 포 리버블 월드’(CLW)와 평화정책 로비단체인‘FCNL’(Friends Committee on National Legislation), 여성평화운동 단체인 ‘위민 크로스 DMZ’, 그리고 ‘일본 보수연합’(JCU)으로 파악됐습니다.

VOA가 미국 내 로비업체들이 의회에 보고한 올 1, 2분기 활동 내역을 분석한 결과,이들 4개 단체가 고용한 로비업체는 지난 1월부터 6월까지 북한 문제와 관련해 의회와 행정부를 상대로 한 로비를 벌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들 업체의 로비는 3분기에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카운슬 포 리버블 월드’는 단체 소속 자체 로비스트를 통해 상원과 하원을 상대로 북한과 이란에 대한 선제공격 제한 법안과 전반적인 비확산 문제, 미국의 핵무기 예산에 관한 로비를 벌이고 있습니다.

현재 상하원에는 민주당의 에드워드 마키 상원의원과 로 칸나 하원의원이 각각 상정한 ‘위헌적 대북 선제타격 금지 법안’이 계류돼 있습니다.

이 단체는 또 의회를 상대로 ‘미국과 북한 관계’, ‘미국과 러시아 관계’에 관한 로비를 진행했는데, 구체적인 내용은 설명하지 않았습니다.

‘핵무기 제거’를 목표로 진보 성향의 국가안보 정책 옹호 활동을 하고 있는 이 단체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취임 직후인 2017년 초부터 북한 문제를 포함한 전반적인 비확산과 선제타격 금지 정책과 관련한 로비 활동을 벌여왔습니다.

이 단체 산하 연구기관은 워싱턴의 군축비확산센터입니다.

'위민 크로스 DMZ’는 워싱턴의 ‘EB 컨설팅’이란 로비업체를 통해 하원을 상대로 칸나 의원이 상정한 ‘한국전쟁 공식 종결 촉구 결의안’ 지지 로비를 벌이고 있습니다.

`위민 크로스 DMZ’는 한반도 외교안보에만 초점을 맞춰 로비 활동을 하는 유일한 단체입니다.

지난해 5월부터 로비를 시작했으며, 미-북 평화협정 체결과 대북 제재 해제 등을 촉구하는 국제 여성평화운동 단체들의 활동을 주도하고 있습니다.

1943년 퀘이커 종교친우회 회원들이 조직한 평화정책 옹호단체인 ‘FCNL’는 2017년 초부터 하원의 한국전 종전 촉구 결의안과 대북 선제타격 금지 법안 지지 로비를 벌이고 있습니다.

분기별 로비자금은 100만 달러로 보고됐습니다.

‘일본 보수연합’은 버지니아에 있는 로비업체 ‘AFK 전략’을 고용해 하원을 상대로 북 핵 위협과 아시아태평양 지역 미 동맹 안보 관련 로비를 지속하고 있습니다.

‘일본 보수연합’은 일본 행복실현당의 창립 회장인 지키도 아에바가 만든 단체로, 2017년부터 꾸준히 동일한 내용의 로비를 벌이고 있습니다.

이 단체의 로비업체는 ‘미국보수연합(ACU)’과 제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런 가운데 북한에 억류됐다가 혼수 상태로 돌아온 뒤 숨진 미국인 오토 웜비어의 부모는 올해부터 대북 로비를 중단했습니다.

웜비어 부모는 2017년 11월부터 워싱턴의 로비업체 ‘맥과이어우드 컨설팅’을 고용해 의회와 백악관, 국무부 등을 상대로 북한에 대한 경제 제재 강화와 테러지원국 재지정을 촉구했었습니다.

미 정부는 2017년 11월 말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했고, 의회는 지난해 말 이른바 ‘웜비어법’으로 불리는 대북 제재 강화법을 제정했습니다.

미국 내 로비스트와 로비업체는 1995년 제정된 ‘로비공개법’에 따라 1만2천500달러 이상의 로비자금을 지출할 경우 활동 내역을 분기별로 공개해야 합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