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정의용 한국 외교장관,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이 5일 영국 런던에서 만나 한반도 문제 등 3국간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정의용 한국 외교장관,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이 5일 영국 런던에서 만나 한반도 문제 등 3국간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정의용 한국 외교장관,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이 오늘(5일) 영국 런던에서 만나 한반도 문제 등 3국간 협력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이번 회동은 주요 7개국 G7 외교장관 회의를 계기로 미국 측 주선으로 이뤄졌습니다.

미-한-일 외교장관들은 회동에서 “북한·북 핵 문제와 관련해 그동안 3국이 긴밀히 소통해 온 점을 평가하고, 앞으로도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의 실질적 진전을 위해 공조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한국 외교부는 밝혔습니다.

한국 외교부에 따르면 블링컨 장관은 미국의 대북정책 검토 결과를 한-일 양측에 설명했고, 세 장관은 앞으로 대북정책 추진 과정에서도 계속 긴밀히 소통·협력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3국 장관은 미-한-일 협력의 중요성을 재확인하고, 역내 평화·안보·번영을 증진하기 위한 호혜적이고 미래지향적인 협력을 지속적으로 모색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미-한-일 3국 외교 수장의 회동은 1년 2개월 만이며 조 바이든 정부 출범 이후 처음입니다.

한편 정의용 장관과 모테기 외무상은 이날 별도로 회동했습니다.

이들은 회동에서 두 나라가 “동북아와 세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긴밀히 협력할 필요성에 공감하고, 한-일 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 나가자는 데에 뜻을 같이했다”고 한국 외교부는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의 실질적 진전을 위해 협력하고 양국 현안 해결을 위해서도 긴밀한 소통을 지속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 일본 ‘교도통신’은 두 장관이 ‘위안부 판결 문제’와 후쿠시마 원전수 해양 방류 등 현안을 놓고 여전히 입장 차이를 보였다고 전했습니다.

한국과 일본 외교 수장이 회동한 것은 지난해 2월 이후 처음입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