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 국무부가 탈북민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 논란과 관련해, 북한 주민들에게 계속 정보를 전달하겠다는 의지를 확인했습니다. 북한 주민의 알 권리를 강화하고 인권을 개선하기 위해 국제사회와 연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무부가 북한에 대한 정보 유입을 확대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대북전단 살포가 북한 주민들의 알 권리 충족에 별 도움이 안 된다’는 지적에 대한 논평 요청에 “우리는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독립적인 정보에 대한 접근을 늘리며, 북한의 인권 존중을 촉진하기 위해 국제사회와 계속 협력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We continue to work with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o raise awareness, increase access to independent information, and promote respect for human rights in the DPRK.

이 관계자는 대북전단 살포가 그런 수단에 속하는지, 탈북민 단체의 전단 살포 행위를 지지하는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다만 대북전단 살포를 둘러싼 한국 정부와 탈북민 단체의 갈등에 대해 한국 정부에 문의하라는 의례적 답변 대신 북한에서 “정보에 대한 접근”을 활성화하겠다는 미국 정부의 원칙을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북한의 인권 상황에 대해 깊이 우려한다”고 덧붙이면서 정보 전달 필요성을 인권 문제와 연계했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We remain deeply concerned by the human rights situation in North Korea.”

앞서 한국 통일부는 14일, 대북 전단·페트병을 살포한 탈북민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과 ‘큰샘’에 대해 이르면 이번 주 안으로 비영리법인 설립허가를 취소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는 전날 미 워싱턴포스트(WP)에 ‘우리는 북한에 식량과 정보를 보낸다. 한국은 왜 이를 막으려고 하는가’라는 제목의 기고문에서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풍선을 날려 보내는 인권 활동가를 비난한 사실을 거론하며 “충격적이게도 문재인 대통령도 독재자의 여동생에게 동의하는 것처럼 보인다”고 비판했습니다.

한편 국무부 관계자는 미-북 간 추가 협상 가능성과 관련해 “미국은 북한이 더 밝은 미래를 실현할 수 있도록 북한과 의미 있는 협상을 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며 “그 제안은 여전히 유효하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The United States is committed to engaging the DPRK in meaningful negotiations so that North Koreans can realize a brighter future. That offer remains on the table. We are willing to take a flexible approach to reach a balanced agreement on all of the Singapore summit commitments.”

이어 “우리는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의 모든 약속에 대한 균형 잡힌 합의에 도달하기 위해 유연한 접근을 할 의향이 있다”며 지난해 말부터 강조하고 있는 ‘유연성’을 또다시 거론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