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키 헤일리 전 유엔주재 미국대사가 26일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허드슨연구소 주최 토론회에 참석했다.
니키 헤일리 전 유엔주재 미국대사가 26일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허드슨연구소 주최 토론회에 참석했다.

니키 헤일리 전 유엔 주재 미국대사는 인류 고통의 가장 큰 원인이 ‘사회주의’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사회주의의 문제점을 대표적으로 보여주는 사례가 ‘북한’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오택성 기자입니다.

헤일리 전 대사는 인류 고통의 가장 큰 원인으로 ‘사회주의’를 꼽았습니다.

[녹취: 헤일리 전 대사] “There's still too much pain and poverty in the world. There are many causes. But, the biggest cause of human suffering is socialism.”

전 세계에 아직 많이 남아있는 가난과 고통에는 많은 원인이 있겠지만 그 중에서 가장 큰 원인은 바로 ‘사회주의’라는 겁니다.

헤일리 전 대사는 26일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허드슨연구소 주최로 열린 토론회에서 이같이 말하며, 사회주의는 정부가 경제를 통제하려는 무서운 발상으로 경제뿐 아니라 개인의 생각과 자산, 그리고 생명까지 통제하는 체제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번영’이 아닌 ‘가난’, ‘기회’가 아닌 ‘의존’, ‘그리고 더 나은 내일’이 아닌 ‘매일의 악몽’을 의미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헤일리 대사는 이를 가장 잘 보여주는 사례가 사회주의 국가 북한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헤일리 전 대사] “Look at North Korea. While I was Ambassador at the UN, they released a report, documenting that country's plight. About 70% of North Koreans require food aid. More than one out of five young and middle-aged women are malnourished, nearly 30% of children are physically deformed from hunger.”

자신이 유엔대사로 일할 당시 북한에 관한 보고서가 발표됐는데 이에 따르면 북한 인구의 70%가 식량 원조를 필요로 한다는 겁니다.

뿐만 아니라 보고서는 북한 젊은 여성과 중년 여성의 5분의 1 이상이 영양실조 상태에 있고, 어린이 30%가 굶주림으로 인한 기형이라고 지적했다고 말했습니다.

헤일리 전 대사는 북한의 이웃나라인 중국 역시 예외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헤일리 전 대사] “While the introduction of market capitalism has done wonders for the economy, the socialist political system has created the world's most repressive nation. Nearly 1.4 billion people are under constant surveillance.”

중국이 시장경제를 받아들여 큰 경제적 번영을 누리게 됐지만 이와는 별개로 사회주의 정치체제로 인해 세계에서 가장 억압적인 나라가 됐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14억 명의 인구가 항상 감시를 당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헤일리 전 대사는 이같은 사회주의의 대척점에 있는 자본주의가 인류가 선택해야 할 최선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헤일리 전 대사] “They mean freedom of speech, freedom of religion and other fundamental rights. The founders knew that economic freedom was also essential.” 

자본주의는 표현의 자유와 종교의 자유를 의미할 뿐 아니라 다른 기본적인 권리를 말한다는 겁니다.  

또한 미국 건국의 아버지들은 경제적 자유 역시 필수였음을 이미 알았다고 강조했습니다.

헤일리 전 대사는 그러면서 만약 우리의 집과 재산을 모두 빼앗긴다면, 그리고 아무 것도 가질 수 없고 정부가 모든 것을 소유한다면 그 것이 정말 행복한 것이냐고 반문하며, 절대 그렇지 않다고 역설했습니다.

헤일리 전 대사는 또 전 세계 극빈 인구가 200년 전에는 94%였다가 현재는10%로 줄었는데 이는 지난 40년 동안 이뤄진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이런 일은 옛 소련과 동유럽 국가, 즉 사회주의가 무너지고 중국이 시장경제를 받아들여 가능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헤일리 전 대사] “Much of this drop happened in the last 40 years after Soviet communism collapsed in Russia and Eastern Europe, and after Communist China adopted sweeping market reforms.”

헤일리 전 대사는 이어 자신은 유엔대사 시절 자본주의를 비난하는 나라들의 또다른 면을 경험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헤일리 전 대사] “When we would have our private conversations, they always love that in America you had freedom of speech, freedom of religion, freedom to be as successful as you want it to be.”

공식적으로 자본주의를 비난하는 사람들도 사적인 대화를 하다 보면 미국이 누리고 있는 표현의 자유와 종교의 자유, 그리고 원하는 대로 성공할 수 있는 자유 등 이 모든 것들을 항상 사랑한다는 겁니다.

헤일리 대사는 다만, 자본주의가 완벽한 체제는 아니라고 인정했습니다.

특히, 소득불균형은 자본주의의 자랑스럽지 못한 문제점이지만, 그럼에도 사회주의는 절대 대안이 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헤일리 전 대사] “Income inequality will always exist in a free economy. That is not capitalism's proudest feature. But it's infinitely better than the alternative under socialism. Everyone is equal, but they are equal in their poverty and misery.”

헤일리 전 대사는 사회주의는 공평할지는 몰라도, 그것은 모두가 공평하게 빈곤하고 불행하게 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뉴스 오택성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