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버트 오브라이언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왼쪽)이 지난달 20일 독일 베를린에서 기자회견을 했다.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왼쪽)이 지난달 20일 독일 베를린에서 기자회견을 했다.

미-북 추가 정상회담이 적절한지 여부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밝혔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을 위해 좋은 합의를 할 기회가 있다면 정상회담에 나설 의향이 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추가 미-북 정상회담이 적절한지 여부는 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오브라이언 보좌관] “So, we want Chairman Kim to honor the commitment he made. We will keep working at it, and we will have to see as to whether another summit between the leaders is appropriate.”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11일 워싱턴의 애틀란틱 카운슬에서 열린 좌담회에서, “우리는 김정은 위원장이 (싱가포르 1차 정상회담에서 한 한반도 비핵화) 약속을 존중하길 원하고, 우리는 계속해서 노력할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전날 ‘CNN’ 방송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11월 미 대통령 선거 전 북한과의 추가 정상회담을 원하지 않는다고 했지만, 최근 오브라이언은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대화 재개를 원한다고 말했다고 했는데, 이런 대화에 추가 정상회담도 포함되느냐는 질문에 대한 답변이었습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국민을 위한 훌륭한 합의를 할 수 있다면 정상회담에서 갈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밝혀왔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만남에 갈 것이고, 거의 누구와도 대화할 것이지만, 우리는 좋은 합의를 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오브라이언 보좌관] “But President Trump has made it very clear that if he can get a great deal for the American people, he'll go to a summit. He'll go to a meeting. He'll talk to just about anybody, but we have to be able to get a good deal. So we'll have to wait and see how, see if negotiations restart and see what's an offer.”

이어 “협상이 재개되는지, 어떤 제안인지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그러나 “현재 예정된 정상회담은 없지만, 미국 국민들을 위해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기회가 있다면 트럼프 대통령은 그렇게 할 (정상회담에 나설) 의향이 늘 있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녹취:오브라이언 보좌관]”But right now there's not a scheduled summit, but if there’s an opportunity to move the ball forward for the American people, he's always willing to do that. Whether politically, or viewed to be politically expedient or not, he's looking to do things that are good for the country.”

그러면서 (추가 정상회담과) 정치적 편의의 여부와 관련해서는, “트럼프 대통령은 국가에 유익할 일을 하려고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미국의 협상 지속 의지를 거듭 강조했습니다.

[녹취:오브라이언 보좌관] ”We'd like to see negotiations continue. If the negotiations that lead to North Korea honoring the commitment that Chairman Kim made in Singapore and the commitment he made in Singapore was the commitment to th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We think that's fantastic for North Korea. We think it's fantastic for South Korea, for the region, for Japan, for China, for all the countries in the region, and it's great for the United States.”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우리는 협상이 계속 진행되는 것을 보고 싶다”며, “김 위원장이 싱가포르에서 한 한반도 비핵화 약속을 존중하는 북한으로 이끄는 협상이라면, 북한에게 환상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이는 “한국과 일본, 중국, 그리고 역내 모든 국가들에 환상적이라고 생각한다”며, “미국에도 훌륭한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두 차례의 미-북 정상회담과 여러 차례에 걸친 북한 측과의 만남이 트럼프 대통령 취임 직전까지 고조됐던 긴장을 완화하는 데 “매우 성공적이었다고 생각한다”며, “우리는 그것에 만족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