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한국 외교부 장관.
정의용 한국 외교부 장관.

정의용 한국 외교부 장관이 9일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의 전화통화에서 미국과 중국의 관계가 안정적으로 발전하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외교부는 이날 발표한 보도자료에서 정 장관이 "글로벌 도전에 대응하는 미국과 중국 사이의 협력이 국제사회의 이익에 부합된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두 장관은 이번 통화에서 지난 4월 외교장관 회담에서 논의된 협력 사안의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내년 수교 30주년을 맞는 양국 관계 발전을 위해 계속 노력했습니다.

두 장관은 또 코로나 팬데믹 상황이 안정되어 여건이 갖춰지는 대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조기 방한을 위해 계속 소통해 나가고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이라는 공동의 목표를 재확인하고 이를 위한 공조 방안을 협의했습니다.

한편, 중국 외교부는 이날 통화 후 발표한 성명에서 왕이 부장이 정 장관에게 미국의 대 중국 압박 전략을 비난하며 한국이 남의 장단에 끌려가선 안 된다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외교부 발표에 따르면 왕이 부장은 "중국과 한국은 전력적 협력 동반자로서 적시에 소통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며 "미국이 추진하는 인도태평양 전략은 냉전적 사고로 가득 차 집단 대결을 부추기고 지역 평화와 안정에 도움이 되지 않아 중국은 강력히 반대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