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개성에 소재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돌연 철수했던 북한이 사흘 만인 25일 일부 인력을 복귀시켰다.
북한 개성에 위치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북한은 9일 정오부터 남북을 잇는 모든 통신연락선을 완전히 차단·폐기한다고 밝혔다.

북한이 남북을 잇는 모든 통신연락선을 완전히 차단하고 폐기한다고 밝혔습니다. 북한 당국이 최근 한국 탈북자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에 대해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조치입니다. 박형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9일 정오부터 남북을 잇는 모든 통신연락선을 완전히 차단·폐기한다고 전격적으로 밝혔습니다.

북한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9일 "2020년 6월 9일 12시부터 북남 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유지해 오던 북남 당국 사이의 통신연락선, 북남 군부 사이의 동서해통신연락선, 북남통신시험연락선,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와 청와대 사이의 직통통신연락선을 완전 차단, 폐기하게 된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김여정 당 제1부부장과 김영철 당 중앙위 부위원장이 8일 대남사업 부서들의 사업 총화회의에서 대남 사업을 철저히 대적사업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배신자들과 쓰레기들이 저지른 죄값을 정확히 계산하기 위한 단계별 대적 사업계획들을 심의하고 우선 먼저 북남 사이의 모든 통신연락선들을 완전 차단하도록 지시를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남조선 당국과 더이상 마주앉을 일도, 논의할 문제도 없다는 결론에 도달했다"면서 통신연락선 차단·폐기는 "남조선과의 일체 접촉공간을 완전 격폐하고 불필요한 것들을 없애버리기로 결심한 첫 단계 행동"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의 이같은 조치는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4일 한국 내 탈북 단체의 최근 대북 전단 살포와 관련해 ‘경고 담화’를 발표한지 닷새 만에 나왔습니다.

북한은 최근 한국 내 탈북자 단체가 접경 지역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비난하는 대북전단을 날려 보내자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김여정 제1부부장이 4일 당 기관지 ‘노동신문’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탈북자들의 대북 전단(삐라) 살포와 관련한 보도를 봤다며 “남조선 당국이 이를 방치한다면 머지않아 최악의 국면을 내다봐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연락사무소 폐지와 함께 금강산 관광 폐지, 개성공단 완전 철거, 9·19 남북군사합의 파기를 언급한 바 있습니다.

이어 북한의 대남정책을 총괄하는 노동당 통일전선부도 5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의 완전한 폐쇄를 경고하는 대변인 명의의 담화를 발표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앞서 김 제1부부장의 담화에 대해 “접경 지역 국민의 생명과 재산에 위협을 초래하는 행위는 중단돼야 한다”며 대북 전단 살포 중단을 강제하기 위한 법 제정을 검토 중이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서울의 탈북민 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지난달 31일에 경기 김포시에서 대북 전단 50만 장을 북한으로 날려보낸 데 이어 한국전쟁 70주년을 맞는 오는 25일 즈음에 대북 전단을 또다시 보내겠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박형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