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 국무부가 북한의 사이버 위협에 대한 주의보를 발령하게 된 정책적 배경과 절차를 설명해 주목됩니다. 각 정부 부처가 수집한 정보를 통합해 북한의 사이버 위협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밝혔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무부는 정부기관이 합동으로 북한의 악성 사이버 활동을 겨냥한 경계령을 내린 데 대해 효과적인 정보 통합과 정책 수립 차원이라고 밝혔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16일 미 정부기관이 현시점에 합동으로 북한의 사이버위협에 대한 주위보를 발령한 이유를 묻는 VOA의 질문에 “이번 주의보는 미국 정부의 기존 자료 정보를 한곳에 모으고, 북한의 사이버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정책 개요와 권고된 조치를 제공한다”고 답했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This advisory collates the information on existing U.S. government resources in one place and provides a policy overview and recommended steps to counter the North Korean cyber threat.”

앞서 국무부는 전날 국토안보부와 재무부, 연방수사국과 함께 발령한 주의보에서 “북한의 악성 사이버 활동은 미국과 전 세계 국가를 위협하며 특히 국제금융시스템의 안정성과 통합에 상당한 위협이 된다”고 지적했습니다. 북한은 다양한 악성 소프트웨어를 개발해 전 세계에 배치하고 있으며 점점 정교해지고 있다"고도 우려했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이처럼 공개적 경계조치에 나선 배경에 대해 “미국 정부는 정기적이고 능동적으로 국제적 파트너와 민간 부문, 그리고 일반인들과 사이버 위협 정보를 공유한다”고 설명했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The U.S. government regularly, and proactively, shares cyber threat information with international partners, the private sector, and the public.”

그러면서 “북한의 사이버 위협을 완화하기 위해 계속 경계하고 협력하는 것이 필수적”이라는 미국 정부의 입장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It is vital to stay vigilant and to work together to mitigate the cyber threat posed by North Korea.”

이 관계자는 “이번 주의보는 미국 정부가 사이버 위협과 사건 정보를 공유하는 몇 개의 경로를 밝히고 있다”며 “미국 정부의 기존 자료 정보를 한 곳으로 수집해 정책 개요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독특하다”고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The advisory identifies several channels through which the U.S. government shares cyber threat and incident information. The advisory is unique in that it collates the information on existing U.S. government resources in one place and provides a policy overview.”

VOA 뉴스 백성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