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이 9일 워싱턴 국무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했다.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

미국 국무부는 미국과 한국, 일본 세 나라의 공조가 북한을 비핵화하는 노력에 필수적인 요소라고 밝혔습니다. 북한에 대한 어떤 접근법도 세 나라가 협력하지 않는다면 효과적이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국무부가 북한 문제 해결을 위한 미-한- 일 세 나라간 공조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녹취: 프라이스 대변인] “As we've spoken about our approach to North Korea and the review we're undertaking now, one of the central tenets even as we review that approach is that close coordination with our allies and partners. And of course, we have two of our closest partners and in fact treaty allies in the Indo-Pacific are the South Koreans in the Japanese.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19일 전화브리핑에서 ‘북한 문제와 관련해 현재 악화된 한-일 관계에 대한 우려는 없느냐’는 VOA의 질문에, “우리가 대북 접근법에 대해 언급하고, 이에 대한 검토가 현재 진행 중인 상황에서 주된 원칙의 하나는 우리의 동맹국, 파트너국들과의 긴밀한 조율”이라고 대답했습니다.

이어 “우리에겐 가장 가까운 파트너 2개 나라가 있고, 인도태평양 지역에서의 조약 동맹은 한국과 일본”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북한의 비핵화 달성에 미-한-일 3각 공조가 필수적이라는 점을 내비쳤습니다.

[녹취: 프라이스 대변인] “We know that any approach to North Korea, one that puts the denuclearization at the center as we plan to do won't be effective if we are not working in tandem with our Japanese and Korean counterparts.”

미국이 계획하는 대로 비핵화를 중심에 놓는 어떤 대북 접근법도 일본과 한국과 함께 하지 않는다면 효과적이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알고 있다는 겁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미국은 일본, 한국과의 강력하고 생산적인 3각 관계에 가치를 두고 있다면서, 세 나라는 자유와 인권, 민주주의, 그리고 인도태평양 지역과 전 세계에서 법치주의에 대한 공동의 약속을 증진시키기 위해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프라이스 대변인] “I think what I would say is that we value our robust and productive trilateral relationship with Japan and the Republic of Korea, as we work together to promote our shared commitment to freedom and human rights, democracy and the rule of law in the Indo-Pacific region and across the globe.”

국무부는 최근 북한 문제 해결과 관련해 미-한-일 3각 공조의 필요성을 연일 강조하고 있습니다.

앞서 프라이스 대변인은 지난 9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도발보다 한국과 일본이 이견을 보이고, 긴밀히 정책 조율을 하지 못하는 상황이 더 우려스럽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또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미국과 동맹과의 관계뿐 아니라 동맹간 관계도 강화하고 있다”며 “일본과 한국간 관계보다 더 중요한 것은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국무부는 전날인 18일 보도자료에서 성 김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차관보 대행이 이날 노규덕 한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과 화상으로 만났다고 밝혔습니다.

세 나라 대표의 회동은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처음 이뤄진 것으로, 국무부는 이들이 북한과 관련한 공통의 도전과제에 대한 의견을 조율했다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