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 employee shows, what he said is a part of malicious script used during a Bad Rabbit virus attack, on a computer screen at…
보안 전문가가 해커들이 사이버 공격에 사용한 소프트웨어를 설명하고 있다. (자료사진)

미 의회조사국은 해커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국면을 기회로 삼아 사이버 범죄를 저지를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전문가들은 북한 등 적대국가가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에 여념이 없는 미국에 사이버 공격을 감행할 가능성에 주목했습니다. 김카니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의회 산하 의회조사국 CRS는 19일 ‘COVID-19: 사이버 범죄 기회와 법 집행 대응’이라는 제목의 보고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같은 전 세계 변동 상황이 사이버 공격의 기회로 활용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보고서는 해커들이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한 이메일에 악성 파일이나 가짜 웹사이트를 첨부해 수신자들이 민감한 정보 등을 공개하도록 속일 가능성을 정부 관계자들이 지적했다고 말했습니다.

개인들과 사업체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가짜 치료제를 온라인상에서 팔고 있고, 세계보건기구 WHO와 질병관리본부 CDC를 사칭하는 피싱 이메일의 피해 사례가 보고되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이에 따라 국가 차원에서 사이버 위협에 대응하고 있는 법무부가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한 공격에 대응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보고서는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윌리엄 바 법무장관이 바이러스 확산을 이용한 사기꾼과 해커에 대한 수사의 우선순위를 정하도록 지시한 점을 상기시켰습니다.

바 장관은 지난 16일 미국변호사협회에 보낸 메모에서 온라인으로 판매되는 바이러스 가짜 치료법에 대한 보고와, 보건 공무원으로 가장한 사람들의 이메일 사기는 용납할 수 없는 범죄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대중의 공포를 조장하는 행위는 용납될 수 없다며 법무부의 중대한 임무는 계속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보고서는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한 사이버 범죄가 국경을 초월해 이뤄질 수 있다는 사실에 주목하며, 의회는 사이버 범죄 대응과 관련한 관리감독과 관련 법률 제정에 대한 토론을 지속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밖에 코로나바이러스 국면을 기회로 활용해 사이버 범죄를 저지를 국가를 세부적으로 명시하진 않았지만, 전문가들은 북한 등 적대국가의 사이버 범죄 가능성에 주목했습니다.

브랜든 발레리아노 미 해병대대학 교수는 20일 VOA에, 현재 미국은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저지에 최우선순위를 두고 있기 때문에 이 기회를 노리는 적국들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발레리아노 교수] “I think the U.S. should be on a strong footing right now no matter what. This is the right time for adversaries to try and take advantage of the nation.”

매튜 하 민주주의수호재단 연구원은 북한이 코로나바이러스 국면에서 사이버 공격에 나설 것으로 일부 전문가들이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하 연구원] “Several an-alysts suggest this might be a way for North Koreans to sort of justify provocation in the sense that they want to demon-strate strength despite challenges towards the regime sta-bilty and I think cyber attacks is a great way.”

북한은 제재 등 국가의 안정성과 관련된 도전에도 불구하고 사이버 공격 등을 통해 힘을 보여주고 싶어한다는 겁니다.

매튜 하 연구원은 미국 등 여러 나라가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에 여념이 없는 상황에서 적대국들은 자신들의 입지를 높일 수 있는 방법을 찾을 것이라며, 사이버 공격은 가장 좋은 대안의 하나가 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카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