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미국은 북한 비핵화에 집중하고 있다고,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밝혔습니다. 또 북한 문제 해결을 위해 동맹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22일 미국은 계속 북한 비핵화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블링컨 장관] “The United States also remains focused on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and will work closely with allies and partners to address Pyongyang’s illicit

weapons of mass destruction and ballistic missile programs.”

블링컨 장관은 이날 제네바에서 열린 군축회의 고위급 회기 첫 날 회의에서 화상연설을 통해, 미국은 북한의 불법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에 대처하기 위해 동맹과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함께 미국은 대량살상무기 위협을 줄이고 궁극적으로 제거해야 하는 국가안보상 필요와 도덕적 책임이 있음을 조 바이든 대통령이 분명히 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 취임 2주 만에 미국과 러시아가 ‘신전략무기감축조약(New Start)’ 5년 연장에 합의하면서 두 나라와 세계가 더 안전해졌다며, 이는 핵 위협에 대처하기 위한 노력의 시작에 불과하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군축과 부상하는 안보 문제에 관해 러시아와 전략적 논의에 관여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중국의 도발적이고 위험한 무기 개발 프로그램과 관련한 투명성 확대를 요구할 것이며, 중국의 핵무기로 인한 위협을 줄이기 위한 노력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란과 관련해서는 절대 핵무기를 획득하지 못하도록 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며, 외교가 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최선의 경로라고 말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이어 바이든 대통령은 이란이 포괄적공동행동계획(JCPOA)을 다시 엄격하게 준수하면 미국도 같은 조치를 취할 준비가 됐다고 말했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하이코 마스 독일 외무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국제사회가 북한 문제에 철저한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마스 장관] “North Korea also demands our full attention but only did it violate and later leave the Non Proliferation Treaty, it is constantly enhancing its forbidden nuclear and missile programs.”

마스 장관은 북한이 핵확산금지조약 NPT를 위반하고 나중에 탈퇴했을 뿐 아니라 금지된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 계속 강화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와시오 에이치로 일본 외무성 부상은 북한의 핵 확산을 막기 위해 국제사회가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와시오 부상] “In this regard, full implementation of relevant UNSC resolutions is indispensable for achieving the complete, verifiable and irreversible dismantlement of North Korea’s weapons of mass destruction and ballistic missiles of all ranges.”

와시오 부상은 북한의 대량살상무기와 모든 탄도미사일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이킬 수 없는 폐기를 달성하기 위해 유엔 안보리 관련 결의의 전면적인 이행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