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2일 북한 남포 깅서구역 청산협동농장에서 주민들이 모내기를 하고 있다.
지난 5월 북한 남포 강서구역 청산협동농장에서 주민들이 모내기를 하고 있다. (자료사진)

미국의 대북 지원 단체가 유엔 대북제재위원회로부터 북한에 대한 농업 지원 물품에 대한 제재 면제를 승인받았습니다.  이 단체는 북한에 트랙터와 살충제, 온실 설치 자재 등을 지원할 예정입니다. 김동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가 미국의 구호단체인 미국친우봉사회(AFSC)의 대북 농업 지원 물품에 대한 제재 면제를 승인했습니다.

대북제재위가 9일 공개한 서한에 따르면, 미국친우봉사회는 지난달 19일 인도적 농업 지원 사업을 위해 대북 제재 면제를 요청했고, 위원회는 이달 6일 승인했습니다.  

이번에 제재 면제를 승인 받은 품목은 소형 트랙터 20대, 트랙터 타이어 20개, 이동식 물 펌프 20개, 온실 설치 자재와 살충제와 제초제, 배낭형 분무기 50개 등입니다. 

관련 물품들은 북한 평안남도, 황해남도에 있는 4개 협력 공장의 온실 건설과, 쌀, 옥수수, 야채 생산을 위한 목적에 따라 승인을 허가했다고, 위원회는 설명했습니다.  

미 친우봉사회(AFSC) 관계자들이 중국에서 북한 농업 전문가들의 농업, 축산 연수 교육을 지원했다. (자료사진)

미국친우봉사회는 이번에 제재 면제를 받은 물품들을 6개월 이내인 내년 1월6일 이전에 북한에 보내야 합니다.

대북제재위는 운송과 통관 절차의 효율성을 고려해 한꺼번에 운송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또 대북제재위는 유엔 안보리의 결의에 따른 대북 제재 조치가 북한 주민에게 부정적 영향을 끼치기 위한 의도가 아님을 재차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관련 대북 제재 조치는 각 회원국들이 완벽하게 이행해야 하는 사안으로, 민간과 공공 부문 관련 단체들에게 이 점을 명확하게 하는 동시에 인도주의적 활동이 지나치게 제한돼서는 안된다는 점도 상기시키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번에 대북 제재 면제를 승인 받은 미국친우봉사회는 미국 퀘이커 교단의 구호단체로, 북한에서 농업 기술을 전수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김동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