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16년 9월 유엔 직원이 북한 홍수 피해 현장을 조사하고 있다.
지난 2016년 9월 유엔 직원이 북한 홍수 피해 현장을 조사하고 있다. 사진 제공: RCO/Mia Paukovic.

유럽연합이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에 약 59만 달러를 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 주민들이 자연재해에 대응하는 능력을 강화하는데 사용될 예정입니다. 안소영 기자입니다.

유럽연합(EU)이 북한의 자연재해 대응 능력 강화를 돕기 위해 50만 유로, 미화 58만 8천 달러의 인도적 지원금을 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다니엘 푸글리시 유럽연합 인도지원. 재난관리 사무국 대변인은 29일 VOA에, 지난해 북한에 연이어 발생한 태풍으로 인한 피해 상황을 고려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말했습니다.

푸글리시 대변인은 이번 지원으로 자연재해가 잦은 북한 강원도와 황해남북도, 평안남북도 주민 10만 명 이상이 혜택을 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지원금 50만 유로 가운데 절반씩인 25만 유로, 미화 29만 4천 달러가 각각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와 국제 인도주의단체 ‘컨선 월드와이드’에 전달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컨선 월드와이드’는 지원금을 재난 대비와 조기 경보, 응급처치 훈련, 비상용 키트 제공 등에 사용해 향후 북한 내 기관과 주민들이 재난에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을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또한 FAO는 지원금으로 농작물 생산과 농촌지역 주민의 생계에 영향을 주는 자연재해 영향을 완화하는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푸글리시 대변인은 타히티 탐만고다 EU 아시아태평양 인도주의 프로그램 담당관이 고질적인 북한의 자연재해를 우려하며 인도적 지원의 필요성을 언급했다고 전했습니다.

[푸글리시 대변인]” Recurring natural hazards pose a

serious threat to the lives, livelihoods and resilience of the people in DPRK, the majority of whom are already highly vulnerable and in need of humanitarian assistance. It is of paramount importance to ensure those most in need, who sadly often bear the brunt of a disaster, are equipped with skills and tools to better prepare themselves for future hazards.”

거듭되는 자연재해는 이미 매우 취약하고 인도적 지원이 필요한 북한 주민 대부분의 생명과 생계, 회복력에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다는 겁니다.

푸글리시 대변인은 도움이 가장 필요한 사람들, 종종 재난의 직접적 피해를 받는 사람들이 미래 위험에 보다 잘 대비할 수 있는 기술과 도구를 갖추도록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유럽연합의 자금 지원은 소규모 대응 매커니즘을 통해 유럽연합 산하 인도지원 사무국을 거쳐 제공됩니다.

앞서 유럽연합은 지난 1월 30일, 올해 아시아와 남미 지역에 대한 인도주의 지원 예산으로 1억 8천 유로, 미화 2억 1천 800만 달러를 배정했지만, 예외적으로 북한을 지원 대상에 포함시키지 않았습니다.

당시 유럽연합은 대북 지원 예산을 배정하지 않은 이유는 설명하지 않았습니다.

그보다 한달 전인 지난 1월 북한에 인도적 지원금을 배정하지 않은 유엔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에 따른 북한 당국의 이동 제한 조치로 내부 상황을 파악하지 못해 북한을 포함시키지 않았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