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to resign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8일 기자회견을 열고 건강 문제로 사임 의사를 밝혔다.

미국 정부는 28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건강 문제를 이유로 전격 사의를 표명한 것과 관련해 “아베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미-일 동맹과 전반적인 양국 관계를 어느 때보다 강력하게 만들었다”고 밝혔습니다. 

미 정부 고위 관리는 이날 아베 총리의 사임 발표에 대한 VOA의 논평 요청에 “일본의 최장수 총리로서 뛰어난 지도력을 발휘한 아베 총리에게 사의를 표한다”며 이 같은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 관리는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에 대한 아베 총리의 비전은 트럼프 대통령과의 비전과  일치한다”며 “위대한 두 나라는 함께 협력함으로써 이 같은 공동 비전에서 상당한 진전을 이뤘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양국 관계를 더욱 강화하고 공동 목표들을 진전시키는 데 아베 총리의 후임자와 협력할 것을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아베 총리는 28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달 초 궤양성대장염의 재발이 확인돼  총리직에서 물러나기로 했다면서, 다만 즉각 사임하지 않고 후임자가 결정될 때까지는 총리직을 계속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아베 총리는 지난 2006년 처음 총리로 선출됐다 1년 후 사임했고,     2012년 12월 다시 집권해 7년 8개월 넘게 재임하는 등  총 8년 8개월 이상을 재임한 일본 역대 최장수 총리가 됐습니다. 

VOA 뉴스 박형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