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시위대 의회 난입, 의사당 봉쇄 초유 사태

2021.1.7 9:02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승리를 확정하는 상하원 합동회의가 열리던 의회에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이 몰려들어 의사당이 봉쇄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습니다. 회의는 즉각 중단됐고, 워싱턴DC에는 통행금지령이 내려졌습니다. 안소영 기자입니다. (영상편집: 이상훈)

6일 오후, 성조기와 트럼프가 적힌 팻말을 든 트럼프 지지자들이 미국 연방 의사당을 가득 메웠습니다.  

차기 미국 대통령을 최종 확정하는 연방의회 회의가 열리고 있었던 곳입니다.  

이들은 급기야 건물 안으로 진입해 회의장을 점거했고, 의사당이 봉쇄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습니다.  

합동회의를 진행하던 마이크 펜스 부통령 등 의원들은 회의장을 떠났으며, 회의는 즉각 중단됐습니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주 방위군 추가 지원을 요청했습니다.  

워싱턴 시내에는 오후 6시부터 통행 금지령이 내려졌습니다.  

당초 연방의회는 미국 대선의 마지막 절차인 대선 결과를 인증할 예정이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의사당 봉쇄 소식이 전해진 후 자신의 트위터에 도둑맞은 선거에 대한 고통과 아픔은 이해하지만, 평화를 유지해야 한다며 시위대의 해산을 촉구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하지만 지금은 집으로 돌아가야 합니다. 우리는 평화를 가져야 하며, 법과 질서를 따라야 하고 법과 질서를 집행하는 사람을 존중해야 합니다. 아무도 다치지 않기 바랍니다.”

앞서 조 바이든 당선인은 자신의 트위터에, 트럼프 대통령이 국영 TV를 통해 선서를 이행하고, 의회 안팎을 점거한 시위 종식을 요구하며 헌법을 수호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6일 현재, 대선 인증 회의가 언제 재개될지는 알 수 없는 상황입니다. 

예정대로 라면, 상·하원은 주별 선거인단 대선 투표 결과를 인증하고 조 바이든의 승리를 확정 지을 상황이었습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합동회의가 열리기 직전 전까지도,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부정 선거를 거부할 권한이 있다며, 펜스 부통령을 압박해 왔습니다.  

하지만, 회의가 열린 후 트위터에, 펜스 부통령은 우리나라와 헌법을 보호하기 위해 해야 할 일을 할 용기가 없어, 날조됐거나 부정확한 것을 정정하는 인증 기회를 주지 못했다는 글을 올렸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진실을 요구한다고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