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6일 미국 마이애미의 잭슨메모리얼병원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접종을 위해 도착한 주민들.
지난 6일 미국 마이애미의 잭슨메모리얼병원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접종을 위해 도착한 주민들.

미국에서 현재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을 접종한 사람이 약 9백만 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는 어제(11일) 기준으로 898만 7천 322명이 코로나 백신 1차 접종을 마쳤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미 연방정부가 각주에 배포한 2천 5백만 회 분 중 3분의 1가량에 해당합니다.

미국은 지난해 12월 15일부터 백신 접종에 나섰습니다. 현재 ‘화이자-바이오엔테크’와 ‘모더나’ 백신이 배포되고 있으며, 1차 백신 접종 이후 3~4주 안에 2차 접종을 해야 합니다.

각 주 당국이 백신 접종에 속도를 내는 가운데 미시간주는 연방정부에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을 직접 구입할 수 있는 허가를 요청했습니다.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은 연방정부가 더 많은 백신 물량을 보내지 않으면 백신이 곧 소진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오는 20일 취임하는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은 어제(11일) 델라웨어주 자택 인근 병원에서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 2차분을 공개 접종했습니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 자리에서 “나의 최우선 순위는 가능한 한 빨리 국민들의 팔에 백신을 놓는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바이든 당선인은 충분한 2차 접종 물량을 보장하기 위해 연방정부가 비축해둔 백신을 주 정부에 더 많이 공급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 존스 홉킨스대학 집계에 따르면 오늘 현재 미국 내 코로나 일일 확진자는 20만 4천 652명, 사망자는 1천 731명으로 최고조에 달했던 이달 초에 비해 다소 주춤하는 양상입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