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 로우코크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UNOCHA) 국장
마크 로우코크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UNOCHA) 국장

유엔이 북한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응하기 위해 90만 달러를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북한 등 취약국에 대한 긴급 지원이 필요하다는 국제기구와 구호단체들의 지적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안소영 기자입니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이 북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을 돕기 위해 지금까지 90만 달러를 지원했다고 밝혔습니다.

OCHA가 30일 기준으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에 대응하기 위해 중앙긴급구호기금(CERF)을 통해 7천500만 달러, 인도적 지원을 위한 국별공동기금(CBPF)를 통해 330만 달러 등 총 7천830만 달러가 제공됐습니다.

이 가운데 CERF 지원금 7천500만 달러 중 1천 500만 달러와 CBPF 지원금 330만 달러 등 모두 1천830만 달러가 북한 등 15개국에 지원됐습니다.

북한의 경우, CERF 지원금 1천500만 달러 중 일부인 90만 달러가 지원됐습니다.

아울러 파키스탄에 130만 달러, 시리아에 180만 달러, 수단에 260만 달러, 소말리아에 110만 달러 등이 지원됐습니다.

앞서 OCHA는 지난 3월1일, 신종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한 긴급자금으로 1천 500만 달러를 지원한다고 발표하면서, 의료 체계가 취약한 나라를 우선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 지원금이 세계보건기구(WHO)와 유니세프(UNICEF)를 통해 집행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OCHA는 나머지 중앙긴급구호기금(CERF) 지원금 6천만 달러는 유엔이 지난 25일 착수한 20억 달러 규모의 신종

코로나 ‘국제 인도적 대응계획’에 기부한 금액이라고 밝혔습니다.

25일 마크 로우코크 OCHA 국장의 발표 내용입니다.

[녹취: 마크 로우코크] “OCHA released an additional $60 million from the UN’s Central Emergency Response Fund, bringing CERF’s support to the COVID-19 pandemic to $75 million.”

OCHA는 이 6천만 달러는 아직 개별국가에 할당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국제기구와 구호단체들이 최근 잇따라 전 세계 신종 코로나 확산과 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는 빈곤하고 취약한 나라에 대한 긴급 대책이 시급하다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제네바에 본부를 둔 국제구호단체 ‘케어(CARE)’는 30일 공개한 보고서에서, 북한 같은 보건 취약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노출될 위험도가 최고 6배 정도 높다고 밝혔습니다.

이 단체는 ‘2020년 전 세계위험지수’를 토대로 소말리아와 아프가니스탄 등 14개 ‘최고위험국’이 노르웨이와 뉴질랜드 등 36개 ‘최저위험국’ 보다 감염 확인과 전염병 예방, 대응 능력 등이 현저히 떨어지기 때문에 신종 코로나에 더 큰 타격을 입는다고 설명했습니다.

북한은 ‘최고위험국’과 ‘고위험국’ 사이에 분류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보고서는 또한 ‘식량안보 위험국’과 ‘사회경제 취약국’이 ‘저위험국’보다 신종 코로나 관련 위험도가 각각 4배와 9배 높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유엔의 20억 달러 규모의 신종 코로나 대응 지원 요청에 각국이 일치된 목소리로 응답할 필요가 있다고 호소했습니다.

한편 이 단체는 31일, 신종 코로나와 관련해 북한을 지원할 의향이 있느냐는 VOA 질문에, 현재 대북 지원 프로그램은 갖고 있지 않다면서 현재 지원 대상국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CARE 공보실]”Unfortunately CARE does not have any existing programmes of presence in DPK and we are planning to focus our already stretched resources on supporting countries”

이 단체는 북한의 경우, 지원국 실태에 중요한 기반이 되는 통계 자료 접근에 어려움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