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2차세계대전 승전 75주년 열병식이 열렸다.
지난 5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2차세계대전 승전 75주년 열병식이 열렸다.

러시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여파로 경기가 위축되면서 군사비 지출을 줄이는 방안을 고려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21일, 러시아 재무부가 2021년부터 2023년 사이 국방 예산을 5% 삭감할 것을 제안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러시아 재무부는 또 20일 발표한 예산안에서 법원 체계 예산과 국가 부채 관리, 공무원 임금도 10% 삭감할 것도 제안했습니다.

러시아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 집권 아래 국방비 지출을 늘려왔지만, 지난 2018년 크렘린궁은 향후 5년간 국내총생산(GDP)의 3% 미만으로 국방 예산을 삭감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한편 세계은행은 올해 러시아 경제가 6% 위축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