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월 개관한 평택 캠프 험프리스 내 유엔군 겸 주한미군 사령부 본부.
한국 평택 캠프 험프리스 미군기지 내 주한미군사령부 건물

미-한 연합훈련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전격 연기됐습니다. 

한미연합사령부는 27일 보도자료에서 “한국 정부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위기 단계를 심각으로 격상함에 따라 기존에 계획했던 한미 연합사령부의 전반기 연합 지휘소 훈련을 별도의 공지가 있을 때까지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미한 동맹에 대한 주한미군사령부와 한국 합참의 의지는 여전히 철통같이 공고하다”며, 연합훈련 연기 결정은 가볍게 내린 것이 아니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번 결정은 한국 합참의 제안에 따라 이뤄졌습니다. 

연합사령부는 “이번 결정은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차단 노력과 미한 장병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박한기 한국 합참의장이 먼저 훈련 연기를 제안했다”며, 이에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 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 사령관이 상황의 엄중함에 공감하고, 연기하기로 합의해 이뤄졌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연기 결정에도 불구하고 미한동맹은 대한민국 방위를 위해 그 어떤 위협에 대해서도 높은 군사적 억제력을 제공하고, 굳건한 연합방위 태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