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panese PM Suga holds news conference in Tokyo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5일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일본 수도권에 코로나 방역을 위해 선포된 긴급사태가 오는 21일까지 연장됐습니다.

일본 정부는 5일 스가 요시히데 총리 주재로 코로나 대책본부 회의를 열어 도쿄도와 가나가와·사이타마·지바현 등 수도권 '1도·3현' 광역 지역에서 7일까지 선포한 긴급사태 기간을 2주 늘리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외출 자제, 저녁 8시까지 음식점 영업시간 단축, 재택근무를 활용한 출근 인원 70% 감축 등 행정적 권고 조치가 계속 효력을 유지합니다.

앞서 스가 총리는 지난 1월 8일, 한 달 시한으로 수도권에 긴급사태를 먼저 발효한 뒤 오사카 등 다른 7개 지역으로 확대했습니다.

전체 광역자치단체 47곳 가운데 11곳에 선포된 긴급사태는 10곳에서 이달 7일까지로 한 달 더 연장됐습니다.

그러다가 수도권을 제외하고는 신규 확진자가 감소세를 보이면서 지난 1일 자로 조기 해제된 바 있습니다.

수도권 긴급사태도 1차 연장 시한에 맞춰 해제할 예정이었습니다.

하지만 최근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가 늘면서, 전면 재확산 우려가 커지자 2주 연장 쪽으로 방향을 잡았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습니다.

5일 공영방송 NHK 집계에 따르면 전날(4일) 일본 전역에서 새로 확인된 코로나 확진자는 1천170명입니다.

지난 3일 1천244명에 이어 이틀째 1천명대를 기록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