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세계 최초 초음속 비행 조종사, 척 예거 타계


인류 최초로 음속을 돌파했던 미국의 비행 조종사 척 예거.

인류 최초로 음속을 돌파했던 미국의 전설적인 비행 조종사 척 예거가 어제(7일) 97세의 나이로 별세했습니다.

그의 부인은 트위터를 통해 남편의 사망 사실을 알리며 “그는 미국 최고의 조종사로 놀라운 삶을 살았고 그가 남긴 모험심과 애국심은 영원히 기억될 것”이라고 애도했습니다.

미군 조종사 척 예거가 지난 1947년 10월 ‘벨 X-1’ 비행기를 타고 마하 1의 속도, 시속 1100km로 비행하는 데 성공했다.
미군 조종사 척 예거가 지난 1947년 10월 ‘벨 X-1’ 비행기를 타고 마하 1의 속도, 시속 1100km로 비행하는 데 성공했다.

예거는 1947년 10월 로켓 비행기 ‘벨 X-1’을 마하 1의 속도, 즉 시속 1100km로 비행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이로써 초음속 비행이 가능하다는 사실이 증명됐으며, 향후 군사 제트기 개발과 우주 비행의 토대가 됐습니다.

미국 웨스트버지니아주에서 태어난 예거는 1941년 미 육군 항공대에 입대해 제2차 세계대전에 참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