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시사상식 ABC] '대체 불가능한 토큰(NFT)'


인공지능 로봇 '소피아'가 직접 그린 그림에 대한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소피아의 작품은 NFT의 형태로 고가에 팔리면서 화제가 됐다.

지난 2021년 3월 미국의 한 미술품 경매장에서 디지털 그림이 약 7천만 달러라는 비싼 가격에 팔렸습니다. 그런데 이 그림은 NFT 기술이 들어간 그림이었는데요. 이런 작품들이 최근 크게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시사상식 ABC’ 오늘은 이 ‘NFT’에 관해 알아보겠습니다. 김정우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NFT’는 ‘대체 불가능한 토큰(Non-Fungible Token)’의 영어 약자입니다.

이는 하나의 토큰을 다른 토큰으로 대체하는 것이 불가능한 특정 디지털 자산을 나타내는 암호 토큰을 뜻합니다.

[녹취: 암호화폐 관련 NFT 관련 영상]

경제학에서 대체 가능한 자산이라면 돈과 같이 쉽게 교환할 수 있는 것을 들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내가 가진 1달러 지폐를 다른 사람이 가진 1달러와 교환해도 아무런 손해가 없습니다.

최근 새로운 투자처로 떠오른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 같은 가상화폐도 마찬가지입니다. 내가 가진 비트코인 1개와 남이 가진 1비트코인은 같은 가치를 지닙니다.

하지만, NFT는 각각이 서로 다른 가치를 지닌 고유 자산이기 때문에 다른 토큰으로 대체하는 것이 불가능합니다.

[녹취: NFT 관련 VOA 뉴스]

이렇게 1개당 가치가 모두 다르기 때문에 유명인의 서명이나 디지털 예술 작품, 게임 내 한정판 물건, 가상공간 내 캐릭터 등 희소성 있는 상품을 토큰화할 때 NFT 기술을 사용합니다.

NFT는 토큰화된 디지털 자산으로 가치가 있거나 혹은 가치를 가질 수 있는 무언가를 어떤 형태로든 디지털 영역에서 기록할 수만 있다면 모두 토큰화가 가능합니다. 또 NFT는 상호 대체가 불가능하기 때문에 디지털 영역에서 진위나 소유권을 증명하는 데 널리 활용됩니다.

그런가 하면 NFT는 블록체인 기술에 의해 디지털 소유권이 보장되고 비가역적 거래 증명이 가능합니다. 그리고 NFT는 복제가 어렵기 때문에 희소성을 보장할 수 있고 위조품이 나올 위험도 낮습니다.

그 밖에 추적하기도 쉽고 부분적인 소유권을 인정해 토큰을 ‘n분의 1’ 같은 형태로 나눠 유동적으로 거래하거나 소유할 수 있는 것도 NFT의 장점입니다.

[녹취: NFT 관련 뉴스]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전문지 ‘블로코노미(Blockonomi)’에 따르면, NFT 시장은 주로 게임과 예술품을 바탕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습니다. NFT 시장 규모는 2017년 약 3천만 달러에서 2020년 3억1천만 달러 규모로 엄청나게 커졌습니다.

NFT 관련 동향을 전하는 ‘Nonfungible.com’에 따르면 2020년 기준으로 NFT 이용자 수는 약 7만8천 명, 거래 건수는 434만3천 건에 달했습니다.

네. ‘시사상식 ABC’, 오늘은 ‘NFT’에 관해 알아봤습니다. 지금까지 김정우였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