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영국 여왕 남편 필립공, 99세로 별세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남편인 필립공.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남편인 필립공이 향년 99세로 별세했습니다.

영국 왕실은 성명을 내고 필립 에든버러 공작이 오늘(9일) 아침 윈저성에서 평화롭게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습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이날 애도성명을 내고 “그는 왕실과 군주제가 영국민 삶의 균형과 행복에 필수적인 기관으로 남아 있도록 헌신했다”고 밝혔습니다.

필립공은 지난 2017년 고령을 이유로 왕실 공식업무에서 은퇴했습니다.

지난해부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 차원에서 엘리자베스 여왕과 함께 런던 버킹엄궁을 떠나 버크셔주 윈저궁에서 머물러왔습니다.

최근엔 심장 수술을 받고 1개월 동안 병원에 입원한 뒤 지난달 16일 퇴원했습니다.

그리스 왕족 출신인 필립공은 영국 해군사관학교 재학 시절 당시 엘리자베스 공주와 만나 1947년 결혼했습니다. 5년 뒤인 1952년 엘리자베스 공주는 여왕으로 즉위했습니다.

슬하에는 왕위 계승자이자 고 다이애나비의 전 남편 찰스 왕세자와 앤드루 요크 공작, 앤 공주, 에드워드 웨식스 백작 등 3남 1녀가 있습니다.

엘리자베스 여왕은 오는 21일 95세 생일을 앞두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