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독일서 흉기 난동 일어나... 최소 3명 사망


독일 경찰이 흉기 난동이 일어난 뷔르츠부르크 도심 사건 현장을 지키고 있다.

독일 바이에른주 뷔르츠부르크 도심에서 25일 흉기 난동 사건이 발생해 3 명이 사망하고 최소한 5명이 다쳤습니다.

24살 소말리아인 용의자는 다리에 경찰이 쏜 총을 맞은 뒤 체포됐습니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으며 병원에서 조사받고 있다고 경찰이 밝혔습니다.

요아힘 헤르만 바이에른주 내무장관은 용의자가 정신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기록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헤르만 장관은 또 이번 사건이 이슬람과 관련됐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며, 현장에서 용의자가 아랍어로 “신이 위대하다”고 외치는 것을 본 목격자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회연결망서비스에는 행인들이 의자와 막대기를 가지고 긴 칼을 든 용의자를 막으려는 장면이 담긴 영상이 올라왔습니다.

AP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