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OPEC 등 원유생산국, 감산 조치 연장


오스트리아 빈의 석유수출국기구(OPEC) 본부.

석유수출국기구(OPEC)과 주요 원유 생산국들이 1천만 배럴에 달하는 일일 원유 공급량 감산 조치를 7월까지 연장하기로 합의했습니다.

OPEC은 6일 성명을 통해 “(주요 산유국 연대체의) 모든 참가국들이 5월과 6월에 시행한 1단계 생산 조정 조치를 한 달 더 연장하는 데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OPEC과 비 OPEC 회원국들은 5월과 6월 두 달간, 하루 970만 배럴을 감산하기로 결정한 바 있습니다.

이는 전 세계 원유 생산량의 10%에 해당하는 수치로, OPEC 등은 앞으로 2년 간 감축 조치를 계속하기로 합의했었습니다.

당시 합의에 따라 사우디아라비아는 하루 850만 배럴 이하로 원유 생산량을 제한하게 됐으며, 러시아는 250만 배럴을 감산했습니다.

이 같은 결정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원유 수요가 급감하고, 이에 따른 유가 하락에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여기에는 OPEC 회원국들과 미국과 캐나다를 제외한 10개 주요 산유국 등 23개 나라가 참여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