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란 대통령 "미국, 유엔 무기금수 연장 추진 시 대응"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미국이 유엔 안보리에서 자국에 대한 무기 금수 조치 연장을 추진할 경우 적절히 대응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로하니 대통령은 어제(14일) 테헤란에서 열린 내각회의에서 "(이란에 대한) 무기 금수 해제는 포괄적 핵 합의(JCPOA)의 중요한 성과 중 하나이며, 다른 서명국들은 미국이 그 성과를 훼손하려 하면 이란의 대응이 어떨지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유엔 안보리와 국제원자력기구(IAEA) 이사국들은 모두 미국의 `이런 음모’를 잘 알고 있기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로하니 대통령은 또 "우리는 성공할 것이며, 미국이 우리를 위기에 빠뜨리기 위해 만들어 놓은 계획들을 잘 극복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미국은 최근 몇 달 동안 유엔 안보리에 오는 10월로 예정된 이란 무기 금수 조치의 연장과 함께 이란 제재 복원을 촉구했습니다.

미국은 핵 합의에서 탈퇴했지만 안보리 결의 2231호에는 여전히 참여하고 있으며, 이란이 이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무기 금수 조치 연장을 요구할 자격이 있다는 입장입니다.

한편 마지드 타크르 라반치 유엔주재 이란대사는 이달 초 트위터에서 이란에 대한 미국의 무기 금수 조치 연장 요구는 국제법상 법적 근거가 부족하다고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