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란 "나토·G7, 이란에 설교할 입장 못 돼"


11일 영국 콘월에서 열린 주요 7개국, G7 정상회의에서 정상들이 기념촬영을 했다.

이란은 최근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NATO)와 미국, 그리고 주요 7개국 G7이 각각 정상회의 후 발표한 공동성명을 통해 자국의 탄도미사일 문제를 지적한 데 대해 반박했습니다.

사이드 하티브자데 이란 외무부 대변인은 어제(15일) 트위터를 통해 "중동 지역에 비참한 역사를 남긴 나토와 G7은 지역의 평화·안보의 중심축인 이란에 설교할 위치가 못 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분노와 방해를 동일시 하는 것은 잘못되고 정치화된 접근법을 나타낼 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하티브자데 대변인은 "G7과 나토 지도자들은 다른 나라를 가르치려 하기보다 국제법을 준수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하티브자데 대변인은 또 정례 기자회견에서 유엔 결의가 제한하는 것은 핵탄두를 장착한 미사일이라면서 "결의를 부정확하게 해석해 주장하는 것은 신뢰를 떨어뜨릴 뿐"이라고 말했습니다.

나토는 최근 미국과의 정상회의 뒤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이란이 유엔 안보리 결의 2231호를 위반하는 모든 탄도미사일 활동을 중단하고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건설적 역할을 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G7은 정상회의 뒤 오스트리아에서 진행 중인 '이란 핵 합의' 복원 노력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