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란 "한국과 '동결자금' 이전 합의"…한국 "의견 접근…미국과 협의 중"


지난달 10일 이란을 방문한 최종건 한국 외교부 1차관(왼쪽)이 세예드 압바스 아락치 이란 외무차관과 만났다.

이란 정부는 한국 내 동결된 이란 석유 수출 자금의 이전과 사용에 대해 한국 정부와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란 정부는 어제(22일) 보도자료를 통해 압돌나세르 헴마티 이란중앙은행 총재가 전날 유정현 이란 주재 한국대사를 만나 한국 내 동결자산의 이전과 사용 방법에 대해 합의를 이뤘다고 밝혔습니다.

이란 정부는 이날 회동이 한국 측 요청으로 이뤄졌으며, 이란의 동결자산을 이란이 원하는 곳으로 이전하는 데 합의하고 이란중앙은행이 추후 세부 사항을 한국 측에 통보하기로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한국 외교부 최영삼 대변인은 오늘(23일) 정례브리핑에서 "현지 시간으로 22일 유정현 대사와 이란 중앙은행 총재 간 면담 시 이란 측이 우리 측이 제시한 방안에 대해 동의 의사를 표명하는 등 기본적인 의견 접근이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외교부 당국자는 이와 관련해 “이란 측이 마치 돈을 풀어주는 것처럼 이야기를 하지만 사실이 아니다”며 “실제 동결자금의 해제는 미국 등 유관국과의 협의를 통해 이뤄져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란은 지난 2010년부터 이란 중앙은행(CBI) 명의로 한국 은행에 계좌를 개설하고 원유 수출 대금을 받아왔지만, 2018년 당시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이란 제재를 복원하면서 해당 계좌가 동결됐습니다.

한국과 이란은 그동안 70억 달러로 추산되는 이란 동결자금의 활용을 위해 협의를 진행해 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이란 혁명수비대는 지난달 4일 오만 인근 해역에서 '한국케미'호를 나포해 한국인 5명을 포함해 선원 20명을 억류하다, 이후 석방을 발표했습니다.

당시 이란 당국은 '해상오염'이 나포 이유라고 밝혔지만 한국 내 동결자금 해제를 압박하기 위한 조처라는 분석이 지배적이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