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군 '아군 오발' 미사일에 숨진 이란 해군 애도


이란의 한 해군기지에 아군 미사일 공격으로 파손된 '코나락' 호가 정박해 있는 모습을 이란 해군이 11일 공개했다.

미국 중부사령부가 훈련 중 자국군의 오폭으로 숨진 이란 해군에 애도를 표시했습니다.

미 중부사령부의 빌 어번 대변인은 14일 성명에서 "목숨을 잃은 이란인에 진심 어린 애도를 전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사고가 국제적으로 선박의 항행이 잦은 페르시아만 근처에서 발생했고, 대부분의 지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싸우는 데 집중하는 상황에서 발생했다는 점에서, 불필요한 인명피해는 유감"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지난 11일 아라비아해 북부 오만만에서 훈련 중이던 이란 해군 소속 소형 프리깃함 '코나락'호가 다른 이란 프리깃함 '자마란'호가 발사한 미사일에 맞았습니다.

이 미사일 사고로 나락 호에 탑승했던 이란 해군 19명이 숨졌습니다.

이란 해군은 자마린 호가 코나락호를 훈련용 목적으로 착각한 오발 사고였다고 해명했습니다.

한편 분석가들은 이 지역을 둘러싼 미국과 이란의 긴장이 높아질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