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IAEA "이란, 핵시설 2곳 조사 즉각 허용해야"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이 9일 오스트리아 빈의 IAEA 보부에서 열린 이사회에 참석했다.

국제원자력기구(IAEA)은 9일 이란에 핵시설로 추정되는 2개 시설에 대한 조사를 즉각 허용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라파엘 그로시 IAEA 사무총장은 오늘 오스트리아 빈 IAEA 본부에서 열린 이사회에서 "이란이 특정 장소에 대한 신속한 접근을 포함해 즉각적이고 완전히 협력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핵 시설에 대해 조사 거부는 이란에 신고되지 않은 핵물질과 활동이 없다는 믿을만한 보증을 제공하는 기관의 능력을 약화시킨다"고 덧붙였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지난 3일 IAEA가 작성한 보고서를 인용해 이란이 핵 시설로 추정되는 2곳을 신고하지 않았으며 사찰단의 방문도 거부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한편 이란은 성명을 통해 IAEA의 요청을 허가해야 할 의무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미국 정부는 지난 2018년 5월, 핵 합의(JCPOA·포괄적공동계획)에서 탈퇴하고 이란에 대한 제재를 복원했습니다. 이에 이란은 핵 합의 이행 범위를 축소하는 단계적 조처를 해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