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콜롬비아 군인들, 원주민 소녀 성폭행 유죄 인정


콜롬비아 보고타에서 열린 반정부 시위에서 여성이 아이를 안고 행진하고 있다. 

콜롬비아 군인 7명이 13살 원주민 소녀를 성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해 공분을 사고 있는 가운데, 26일 열린 비공개 공판에서 이들 군인 7명이 유죄를 인정했습니다.

언론은 이들이 최소한 16년에서 30년 형을 받을 수 있다고 전하고 있습니다.

군인들은 지난 21일 콜롬비아 북부 푸에블로리코에서 엠베라 원주민 소녀를 성폭행했으며, 소녀는 실종된 지 하루 만에 발견됐습니다.

콜롬비아에서 가장 저명한 원주민 지도자 가운데 한 명인 아이다 킬쿠에 씨는 이번 사건은 개별 사건이 아니라 구조적 문제라며 콜롬비아 군인들은 오랜 기간 원주민과 여성을 대상으로 범죄를 일삼아왔다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이반 두케 마르케스 콜롬비아 대통령도 이번 사건을 용납할 수 없다며 철저히 수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