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태평양사령관, 일본 총리 면담..."인도태평양 평화 안정 위한 동맹 강화"


존 아퀼리노 신임 미 인도태평양사령관(왼쪽)이 1일 도쿄에서 스가 요시히데 총리와 면담했다.

미국과 일본이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동맹을 한층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존 아퀼리노 인도·태평양사령부 신임 사령관은 1일 도쿄에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를 만나 10분간 면담했습니다.

아퀼리노 사령관은 "미·일 동맹이 오늘날 태평양에 존재하는 평화와 안보의 초석"이라고 말했습니다.

스가 총리는 미 인도태평양사령부가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으며, 그 기여도가 매우 높게 평가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이 지난 4월 워싱턴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과 신뢰 관계를 구축했으며, 미·일 동맹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일본은 "자유롭고 개방적인 인도·태평양"을 실현하기 위해 미국과 협력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양측은 중국의 일방적인 시도와 동 중국해의 상태 변화에 대해 강력히 반대 한다는 입장도 확인했습니다.

이어 북한 문제에 대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합의했습니다.

한편 아퀼리노 사령관은 지난 4월 30일 전임 필립 데이비슨 사령관의 후임으로 취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