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가안보보좌관 "중국과 힘든 대화"...중국 "견해 차 있어"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과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19일 알래스카주 앵커리지에서 중국 대표들과 비공개 회담을 마친 뒤 언론 브리핑을 하고 있다.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19일 미·중 고위급 회담에서 광범위한 이슈를 놓고 힘든 대화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설리번 보좌관은 이날 미 알래스카주 앵커리지에서 이틀간 열린 세 차례 미·중 고위급 회담 후 기자들에게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광범위한 이슈에서 힘들고 직설적인 대화를 예상했고, 이것이 정확히 우리가 한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양국이 갈등을 겪고 있는 문제들에 대해서 중국 측의 의견을 들을 기회를 가졌다고 덧붙였습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중국의 사이버 공격과 타이완에 압박, 신장, 티베트, 홍콩 인권 유린과 관련해 의견을 서로 교환했다고 말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양측이 이란, 북한, 아프가니스탄, 기후 변화에 대한 이해관계가 다르다면서도, 미국은 회담 기간 우리가 해야 할 일을 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경제, 무역, 기술에 대해 우리는 의회, 동맹국,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의해 이 문제를 검토하고 있다"며 "우리는 노동자와 기업의 이익을 완전히 보호하고 발전시키는 방향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양제츠 공산당 외교 담당 정치국원은 회담 후 "솔직하고 건설적이며 유익한 대화를 나눴지만, 여전히 견해 차이가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왕이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중국 주권은 원칙의 문제이며 이를 방어하려는 중국의 결단을 과소평가하지 말라는 뜻을 미국 측에 전달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회담은 지난 1월 조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한 이후 양국 간 이뤄진 첫 고위급 만남으로 미·중 관계가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나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