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호주 정상 통화 "양국 동맹, 인도태평양 안정의 닻"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 이후 처음으로 어제(3일)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 전화통화를 갖고 동맹 강화와 중국과 미얀마 등 국제 현안을 논의했습니다.

백악관은 보도자료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인도태평양과 세계 안정의 닻(anchor)인 미국-호주 동맹의 힘을 강조하기 위해 모리슨 총리와 통화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두 정상이 중국 문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 퇴치, 기후변화 대응을 포함한 국제적, 지역적 도전과제를 다루기 위해 어떻게 협력할 수 있는지 논의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와 함께 “버마 쿠데타 책임자에게 책임을 묻기 위해 다른 동맹과 파트너와 함께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설명했습니다.

백악관은 이어 “두 정상이 공동 가치와 국제 안보와 번영을 증진하기 위해 협력하자는 약속을 재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이날 통화 후 기자들에게 “호주와 미국의 관계가 역내 평화와 안보의 닻을 제공한다는 바이든 대통령의 견해를 공유한다”고 밝혔다고 호주 언론은 전했습니다.

또 모리슨 총리는 이날 통화에서 태평양안전보장조약(ANZUS) 체결 70주년을 맞아 바이든 대통령을 오는 9월 호주에 초청한다는 의사를 거듭 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