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반정부 시위 태국 '비상조치'..."5명 이상 집회 금지"


15일 태국 수도 방콕 중심가에서 정치 개혁을 요구하는 대규모 집회가 열렸다.

태국에서 왕실 개혁과 총리 퇴진을 요구하는 시위가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당국이 5명 이상의 집회를 금지하는 비상령을 내렸습니다.

태국 정부는 오늘(15일) 성명에서 시위대가 대중을 위험에 빠뜨리고 혼란스럽게 하고 있어 이 법령을 공포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국가안보에 해롭다고 판단되는 어떤 뉴스도 보도를 금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태국 당국은 이날 쁘라윳 짠오차 총리실 공관 밖에 모인 시위대 해산을 위해 900명의 경찰을 투입했습니다.

경찰은 시위대 해산을 위해 정부 청사 진입로를 막고 최루가스 등을 발사했습니다.

경찰은 또 어제 8천여 명의 시위대가 참여했다며 이들이 마하 와치랄롱꼰 국왕 차량 행렬에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시위 주도자 일부를 포함해 20명을 체포했다고 전했습니다.

시위대는 정부가 5명 이상의 집회를 금지하고 강제해산을 시도한 것과 관련해 사전에 경고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태국 시위대는 새 헌법과 군주제 개혁을 포함한 태국 정치체제의 변화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