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타이완, 미국과 최첨단 드론 4대 구매 협상...6억 달러 규모"


미 공군의 무인공격기 MQ-9 '리퍼'. (자료사진)

타이완이 최첨단 드론 구매를 위해 미 정부와 협상을 진행 중이라고 '로이터' 통신이 6일 보도했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이날 복수의 미국 소식통을 인용해 양국이 최소 4대의 MQ-9B(시가디언) 드론 판매 협상을 처음으로 진행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미국이 개발한 드론인 '시가디언'은 광범위한 바다와 육지를 감시할 수 있는 무인 항공기로 이번 계약 금액은 6억 달러 가량으로 추정됩니다.

사가디언의 사거리는 6천 해리(1만1천100km)로 현재 타이완의 드론 사거리 160 마일(257km)보다 40배 이상 큽니다.

이번 판매는 미 국무부로부터 암묵적으로 허가받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 드론이 공격용인지 여부는 아직 알 수 없습니다.

앞서 미 공화당과 민주당 상원의원들은 최근 미국의 가까운 동맹국이 아닌 국가들에 대한 드론의 수출 이전 또는 거래 차단 법안을 발표했습니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회원국과 호주, 뉴질랜드, 한국, 일본, 이스라엘에 대한 무기 판매는 허용됩니다.

양국의 드론 판매 계약이 이뤄지기 위해선 미 의회의 승인을 받아야 하며 다음 달 중에 승인 요청이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이런 가운데 이번 거래가 최종 승인을 받게 되면, 미국과 중국 양국 관계가 더욱 악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일고 있습니다.

중국은 타이완을 자국 영토의 일부라고 보고 기존의 '하나의 중국' 원칙을 견지하고 있습니다. 또 미국이 타이완에 대한 무기 판매를 중단해야 한다는 촉구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