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문 대통령, “일본과 마주 앉을 준비 돼 있어”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서울 동대문디자인 플라자에서 열린 제 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한국 정부는 언제든 일본 정부와 마주 앉을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제75주년 광복절인 15일, 서울에서 열린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한 문 대통령은 “정부는 사법부의 판결을 존중하며 피해자들이 동의할 수 있는 원만한 해결 방안을 일본 정부와 협의해 왔다”면서 “지금도 협의의 문을 활짝 열어두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지난 2018년, 한국 대법원은 강제노역 피해자들이 일본의 징용기업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소송에서 1965년 한일 청구권협정의 유효성을 인정하면서도 개인의 불법행위 배상청구권은 소멸하지 않는다고 판단했습니다.

이에 대해 일본 정부는 한국이 국제법을 위반했다고 반발하는 등 양국 간의 큰 견해 차이를 보이고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경축사에서 “진정한 광복은 평화롭고 안전한 통일 한반도에서 한 사람 한 사람의 꿈과 삶이 보장되는 것"이라고 밝히고, "남과 북이 생명과 안전의 공동체임을 거듭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