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청와대 "문 대통령, 방일 않기로"...한일 정상회담 무산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추진됐던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의 정상회담이 무산됐습니다.

한국 청와대는 오늘(19일) "문 대통령은 도쿄올림픽 계기 방일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한-일 양국 정부는 도쿄올림픽 계기 한-일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양국 간 역사 현안에 대한 진전과 미래지향적 협력 방향에 대해 의미있는 협의를 나누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양측 간 협의는 우호적인 분위기에서 진행되어 상당한 이해의 접근은 있었지만, 정상회담의 성과로 삼기에는 여전히 미흡하다"며 제반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일본 '요미우리' 신문은 오늘 보도에서 두 정상이 오는 23일 개막식에 맞춰 정상회담을 열기로 방침을 정했다며 정상회담 장소는 도쿄 모토아카사카 영빈관으로 예정돼 있다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양국이 정상회담 가능성을 논의하는 와중에 주한 일본대사관 고위 관계자의 문 대통령에 대한 성적 발언이 공개되면서 외교 문제로 비화했습니다.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는 지난 15일 한국의 한 언론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의 한-일 관계 개선 노력에 대해 독선적이라는 의미로 자위를 뜻하는 '마스터베이션'이라는 표현을 사용해 큰 논란을 빚었습니다.

한국 '연합뉴스'는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장관이 오늘 정례회견에서 소마 공사의 발언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경질론에 대해서는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가 엄중 주의를 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