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외무상 "북한과 '물밑 소통' 유지"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

일본 정부는 북한의 핵.미사일과 일본인 납북자 문제 해결을 위해 북한 측과 대화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오늘(16일) 기자들에게, 아베 신조 전임 총리와 스가 요시히데 현 총리 모두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직접 만날 준비가 돼 있다는 입장을 밝혀왔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모테기 외무상은 일본 정부가 중국 베이징의 대사관뿐 아니라 다른 경로를 통해서도 북한과 다양한 ‘물밑 소통’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지난 9월 취임한 스가 총리는 최근 일본 의회에서 일본인 납북자 문제는 현 정부에서도 가장 중요한 과제라면서, 김정은 위원장과 조건 없이 만나 해결하고 싶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전임 아베 총리도 일본인 납북자 문제와 관련해 김 위원장과 조건 없는 정상회담을 제안했지만 북한은 호응하지 않았습니다.

스가 총리는 지난 11일 미국 대통령 당선이 유력한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도 납북자 문제 해결을 위한 미국 측의 협조를 요청했다고 일본 언론들은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