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중 외교장관 회담 "코로나 협력 강화, 경제 교류 재개"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일본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이 24일 도쿄에서 회담에 이어 기자회견을 했다.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일본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이 오늘(24일) 도쿄에서 회담했습니다.

왕이 부장과 모테기 외무상은 이날 회담 뒤 연 공동 기자회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책과 관련해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두 장관은 또 코로나로 인해 제동이 걸린 인적 교류를 재개하기 위해 사업상 방문자에 대해 입국과 검역 규제를 완화하는 예외 조치에 합의했습니다.

이에 앞서 모테기 외무상은 회담 모두발언에서 일·중 양국의 안정된 관계는 지역과 국제 사회에 매우 중요하다면서 책임 있는 대국으로서 코로나바이러스 대책, 기후변화, 무역투자 등 국제사회가 직면한 중요 과제에 공헌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왕이 부장은 새로운 시대에 맞는 양국 관계를 구축해야 한다며 중·일 양국은 장기적인 협력파트너라고 화답했습니다.

일본은 이날 회담에서 양국 간 영유권 분쟁 지역인 센카쿠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등에 대한 중국의 해양 진출 문제에 대해 우려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왕 외교부장은 내일 스가 요시히데 총리를 예방하고 집권 자민당의 니카이 도시히로

간사장과도 만날 계획입니다.

이어 2박 3일 일정으로 한국을 찾아 강경화 외무장관 등과 회담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