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대통령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우려"…IAEA 사무총장 "국제적 관행 부합"


14일 한국 서울 주재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에 항의하는 환경운동가들의 시위가 열렸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오염수의 해양 방류를 결정한 것과 관련해 주한 일본대사에게 직접 우려를 전달했습니다.

한국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14일) 아시보시 고이츠 주한 일본대사의 신임장을 전달받은 뒤 비공개로 진행된 환담에서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일본의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대해 지리적으로 가장 가깝고, 바다를 공유한 한국의 우려가 매우 크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와 함께 문재인 대통령은 일본의 이번 결정에 대해 국제해양법재판소에 '잠정 조치'를 포함해 제소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라고 지시했다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일본 정부는 전날(13일) 후쿠시마 제1원전 물탱크에 보관 중인 오염수 약 125만t의 방사성 물질 농도를 법정 기준치 이하로 낮추고 수 십 년에 걸쳐 바다에 방류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라파엘 마리아노 그로시 사무총장은 이날 성명에서 “후쿠시마 원전이 보유한 물의 양이 많다는 점은 독특하고 복잡한 사례지만, 일본의 결정은 국제적으로 관행에 부합한다”며 사실상 지지 입장을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모든 이해 당사자가 참여하는 안전하고 투명한 방식의 처리수 처분 등 물관리가 해체 작업을 지속하는 데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미국 국무부도 12일 발표한 성명에서 일본의 이번 결정에 대해 “세계적으로 인정된 원자력 안전 표준에 따른 접근방식을 채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