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후쿠시마 원전수 방류 피해 어민 지원 계획


일본 후쿠시마 원전 내 오염수 저장시설 (자료사진)

일본 정부가 24일 후쿠시마 원전수 방류 계획으로 영향 받게 될 어민 등을 지원하기 위한 잠정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앞서 일본 정부는 2023년부터 후쿠시마 원전수 방류를 추진하겠다고 발표했지만, 이 같은 계획은 어민들과 중국, 한국 등의 강한 반발을 초래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이날 발표한 잠정계획에 따라 어민들의 어획 생산품에 대한 보조금을 지급하기로 했습니다.

구체적으로 원전수 해양 방출 이후 냉동 수산물의 판매량이 줄거나 가격이 떨어지면 기금을 활용해 해당 냉동 수산물을 일시적으로 저장한 뒤 가격이 회복되면 판매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또 어민이 도쿄전력에 손해배상을 청구하면 도쿄전력이 손해액을 인정하는 방안도 잠정계획에 포함됐습니다.

한편 일본 정부는 올해 안에 원전수 방류와 관련해 국제원자력기구(IAEA) 조사단의 안정성 평가를 받기로 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IAEA는 다핵종 제거설비(ALPS)로 거른 원전수의 삼중수소 농도 측정이나 해양 방출에 따른 환경영향 평가 등을 통해 안전성을 확인하고 평가한다는 계획입니다.

VOA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