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스가 일본 총리, 한국 위안부 배상 판결 반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일본 정부가 위안부 피해자들에 배상하라는 8일 한국 법원의 판결에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이날(8일) 기자회견에서 "국제법상 주권국가는 타국에서 재판받지 않는다는 주권면제에 의해 이번 소송은 각하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히고 "이런 판결이 나온 것을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서 "한국 정부에 국제법상 위반을 시정하는 조치를 강하게 요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일본 외무성은 남관표 주일 한국 대사를 초치해 항의했습니다. 이어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도 정례회견을 통해 "이런 판결이 나온 것은 매우 유감"이라고 말했습니다.

가토 관방장관은 한국과 일본 사이의 청구권에 관한 문제는 1965년 청구권 협정으로 다 해결됐으며 위안부 문제의 경우 2015년 양국 외교장관 합의를 통해 "최종적이며 불가역적인 해결이 일-한 양국 정부 사이에서 확인도 됐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날 앞서 한국의 서울중앙지방법원은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 위안부였던 한국인 여성 12명에게 일본 정부가 각각 1억원(미화 약 9만1천500 달러)의 손해 배상을 하라고 판결했습니다.

VOA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