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계 호주 언론인 CGTN 앵커, 중국서 구금


중국의 영어뉴스 채널 CGTV 베이징 본부.

중국계 호주 언론인이 베이징에서 구금됐습니다.

호주의 마리스 페인 외무장관은 31일 성명을 내고, 중국의 영어뉴스 채널 CGTN의 중국계 호주인 앵커 쳉 레이 씨가 베이징에 구금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호주정부는 지난 14일 중국으로부터 쳉 레이 앵커의 구금 소식을 통보받았다고 밝혔습니다.

또 호주정부는 지난 27일 구금 시설에 있는 쳉 레이 씨와 영상을 통해 첫 영사 방문을 가졌으며, 쳉 씨와 그 가족들에게 지속적인 지원과 도움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페인 장관은 추가적인 논평은 정부의 비공개 정보 유출 금지 의무로 제공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호주는 7월 양국간 관계 악화로 중국 내 자국민의 임의적 구금에 대해 경고한 바 있습니다.

한편 쳉 레이 씨는 지난 2003년 중국 베이징의 CGTN 방송국에서 일을 시작했으며, 2008년 베이징 올림픽과 2010년 상하이 세계 엑스포 등 다수의 중국 주요 행사를 보도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