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호주 특수부대, 아프간 민간인 등 39명 살해 의혹"


앵거스 캠벨 호주 합참의장이 19일 캠버라에서 아프간 주둔 호주 특수부대원들이 민간인 살해 사건 관련 조사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아프가니스탄에 파병됐던 호주 특수부대원들이 39명의 비무장 포로와 민간인을 살해했다는 의혹을 밝힌 호주 정부의 보고서가 나왔습니다.

앵거스 캠벨 호주 합참의장은 오늘(19일) 아프가니스탄에 파병됐던 전·현직 호주군 특수부대원 25명이 2005년부터 2016년 사이 23차례에 걸쳐 39명을 불법 살해했다는 믿을 만한 정보가 보고서에 담겼다고 밝혔습니다.

보고서에는 현장 지휘관이 신병에게 ‘신고식’의 일환으로 비무장한 포로를 총으로 쏘라고 명령했다는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캠벨 의장은 이번에 드러난 의혹은 군인의 행동과 가치에 대한 가장 심각한 위반이라며, “민간인과 포로에 대한 불법적인 살인은 결코 용납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호주 군 당국은 전.현직 대원 19명에 대해 39명의 아프가니스탄 현지인을 살해한 혐의로 형사기소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조사는 호주 합참의장에 의해 특별조사관으로 임명된 민간 재판관 주도로 지난 2003년과 2016년 사이 아프가니스탄 전쟁 범죄 관련 의혹들에 대해 지난 4년 동안 이뤄졌습니다.

조사는 2만 건의 문서와 2만 5천 개의 사진 자료, 선서를 한 증인 423명과의 면접 등을 토대로 진행됐습니다.

호주는 2002년 이후 미국 주도 연합군의 일환으로 아프간에 파병하기 시작했으며 현재 약

1천 500명이 주둔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