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호주 브리즈번, 2032년 여름올림픽 유치 '우선 협상자' 선정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어제(24일) 스위스 로잔에서 기자회견을 했다.

호주 브리즈번이 2032년 여름올림픽 개최를 위한 ‘우선 협상 대상자’로 선정됐습니다.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어제(24일) 기자회견에서 IOC 집행위원회가 ‘미래유치위원회’의 권고를 승인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바흐 위원장은 “현재 세계가 직면한 불확실성을 감안해 2032년 대회 선정 과정을 앞당기기로 결정했다”고 말했습니다.

브리즈번이 ‘우선 협상 대상자’로 선정된 이유는 기존 경기장을 활용할 수 있고, 주요 스포츠 행사 개최 경험이 풍부하며, 우호적인 기후조건 등이 작용했다고, IOC는 설명했습니다.

호주 동부 해안에 위치한 브리즈번은 퀸즐랜드 주도이며 인구는 약 250만 명입니다. 호주는 1956년 멜버른올림픽, 2000년 시드니올림픽을 유치한 바 있습니다.

IOC는 2019년 개최지 선정 방식을 변경했습니다. 이에 따라 IOC측은 ‘우선 협상 대상자’로 선정된 브리즈번 측과 ‘집중 대화’에 나섭니다.

IOC 측은 오는 7월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총회에서 2032년 개최지 확정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IOC는 그동안 올림픽 유치 도시 선정을 7년 전에 결정해왔습니다.

한국 정부는 2018년 9월 평양공동선언에 따라 2032년 여름올림픽의 서울과 평양 공동 유치를 추진해왔습니다.

이밖에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헝가리 부다페스트, 중국 청두, 충칭, 카타르 도하, 독일 라인루르 등도 2032년 올림픽 유치에 관심을 보였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