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얀마 정부군, 라카인주 로힝야족 마을 폭격"


국제사법재판소(ICJ) 재판부가 지난 23일, 미얀마 정부에 로힝야족 보호를 위한 임시 조처를 명령했다.

미얀마 정부군이 25일 새벽, 서부 라카인주 로힝야족 마을에 포격을 가해 임산부 등 2명이 사망하고 7명이 다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마웅 초 잔 미얀마 국회의원과 현지 주민들은 로이터통신에, 아무런 교전도 없었는데 근처 군부대에서 그냥 포탄이 날아왔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민간인이 살해된 두 번째 사례라고 말했습니다.

미얀마 정부군은 관련 의혹을 일축하고, 이보다 몇 시간 전, 교량을 공격한 로힝야 반군의 소행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번 사건은 네덜란드 헤이그 소재 국제사법재판소(ICJ)가 미얀마 정부에 이슬람 소수 종족인 로힝야족 보호를 위한 임시 조처를 명령한 지 불과 이틀 만에 발생한 것입니다.

미얀마군은 지난 2017년 8월, 로힝야족 반군 세력이 경찰 초소 등을 공격하자, 테러로 간주하고 대대적인 토벌 작전에 나선 바 있습니다.

이 과정에서 성폭행과 살인, 방화가 자행됐으며, 수천명이 사망하고, 70만 명 이상의 로힝야족이 인근 방글라데시 등으로 도피했습니다.

유엔과 국제사회는 미얀마 정부의 군사 대응을 사실상 집단 학살로 규정하지만, 미얀마 정부는 조직적인 집단 학살은 없었다고 부인하고 있습니다.

서아프리카의 이슬람 국가 감비아는 지난해 11월 이슬람 국가들을 대표해 미얀마 정부의 로힝야족 집단학살 의혹에 대해 정식 제소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